UPDATED. 2020-10-23 06:20 (금)

신종코로나 10/ 22 0시 기준

한국

신규 121

누적 25,543

완치 23,647

사망 453

기업 회계재무 담당자 78% "코로나, 회계감사 업무에도 부정적 영향"
상태바
기업 회계재무 담당자 78% "코로나, 회계감사 업무에도 부정적 영향"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10.07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Y한영
ⓒEY한영

국내 기업 회계·재무·감사 업무 담당자 10명 중 8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올해 회계감사 영역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응답자 3명 중 2명은 '언택트 감사' 확산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그 해결책으로 전통적인 회계감사 방식을 디지털 영역으로 옮겨간 '디지털 감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

7일 글로벌 회계·컨설팅 법인 EY한영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가 회계감사에 미치는 영향과 디지털 감사 인식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EY한영은 지난 9월 9일부터 16일까지 총 7일간 국내 기업 내 회계, 재무, 감사 관련 업무 담당 실무자, 부서장, 임원 총 581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을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77.6%가 코로나19가 올해 회계감사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답했다. 영향이 없다고 답한 비중은 20.8%에 불과했다.

'코로나19로 가장 우려하는 문제'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감사 업무 대응 부담 증가(36.9%), 감사 일정 지연(27.7%), 감사 현장에서 코로나19 재확산(25.4%)을 꼽았다.

코로나19를 계기로 회계감사 방법과 방식도 바뀌어야 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63.8%에 달했다. 특히 비대면 기능을 강화한 '언택트 감사' 기법이 확산돼야 한다고 답한 비율이 66.1%로 조사됐다.

비대면 감사 방법 확산이 필요 없다는 응답자는 12.2% 뿐이었다. 21.7%는 언택트 감사 필요성에 대해 '보통이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은 '디지털 감사'를 비대면 회계감사를 가능케하고 감사의 대면 업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대안으로 내다봤다.

응답자들은 디지털 감사의 예상 장점(중복 응답)으로 '대면 접촉 최소화'(71.8%)를 가장 많이 지목했다.

언택트 시대 도래로 부상 중인 디지털 감사는 회계감사의 업무 공간, 종이 서류, 소통 채널 등 전통적인 방식의 감사 절차를 하나의 디지털 플랫폼으로 옮겨 놓은 개념이다.

디지털 플랫폼을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 툴 등 각종 신기술을 탑재해 감사 과정에서 잘못된 내용을 정밀하게 잡아내면서도 효율성은 끌어올리는 첨단 회계감사 기법이다.

디지털 플랫폼의 특성을 극대화해 모든 관련 업무를 일원화한 '시스템화된 감사'가 가능한 것이다.

예를 들어 기존 회계감사의 고질적인 문제로 꼽혔던 자료 중복 요청이나 소통 오류 등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회계법인의 감사 인력은 물론, 감사를 받는 기업의 담당자들도 같은 플랫폼에서 업무를 처리하기 때문에 어떤 자료를 주고받았는지 등 감사 진행 현황을 추적해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실제로 디지털 감사의 예상 장점을 묻는 질문(중복 응답)에 설문조사 응답자들은 대면 접촉 최소화와 함께 '불필요한 감사대응 업무 최소화'(46.5%), '시스템화된 감사'(45.6%)를 지목했다.

이광열 EY한영 감사본부장은 "EY한영의 경우 EY글로벌이 5억 달러를 투자해 개발한 EY캔버스(EY Canvas)라는 디지털 감사 플랫폼을 이용하고 있다"며 "전 세계 134개 국가에서 EY 감사 인력 14만 5000명이 EY캔버스를 사용 중"이라고 소개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