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02:55 (월)

신종코로나 09/20 0시 기준

한국

신규 82

누적 22,975

완치 20,158

사망 383

100일도 안 남은 수능…성인남녀 56.6% "수능 다시 보고 싶어"
상태바
100일도 안 남은 수능…성인남녀 56.6% "수능 다시 보고 싶어"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9.17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00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성인남녀 절반은 수능을 다시 보고 싶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1672명을 대상으로 '수능시험 재응시 의향'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 중 56.6%가 '수능시험을 다시 볼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수능시험을 다시 볼 의향이 있다'는 답변은 취준생(53.9%)그룹보다 직장인(60.6%)그룹에서 높게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성인남녀들이 수능을 다시 보고 싶다고 생각하는 가장 큰 이유는 '지금보다 나은 삶을 살 수 있을 것 같아서(56.7%)'였다.

다음으로 '다른 전공계열 공부를 해보고 싶어서(39.7%)'와 '수능을 평소보다 잘 못 봐 미련이 남아서(20.3%)' 등도 수능을 다시 보고 싶은 이유로 꼽혔다.

수능을 다시 보고 싶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다시 봐도 당시보다 잘 볼 자신이 없어서(46.7%)', '수능을 준비하며 체력적·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었던 기억이 나서(43.1%)', '학원 등록 등 금전적으로 비용이 많이 들어서(28.4%)', '현재 상황에 만족해서(22.3%)' 등의 이유로 수능을 다시 보고 싶지 않다고 답했다.

성인남녀들이 수험생 시절 가장 듣기 싫었던 말은 '그러게 진작에 공부 좀 하지(35.5%)'였다. 이어 '누구는 수시로 대학 갔다더라(29.3%)'와 '공부 많이 했니?(25.1%)', '지망하는 대학이 어디니?(22.4%)',  '시험 잘 볼 자신 있지?(16.3%)'가 수험생 시절 듣기 싫었던 말 2~5위에 올랐다.

성인남녀들이 수능시험을 마치고 가장 먼저 한 활동은 '휴식·아무 것도 안 하기(44.1%)'였다. 이어 '아르바이트(31.6%)'가 수능시험을 마치고 한 일 2위에 올랐고, 3위는 '운전면허증 및 자격증 취득(28.8%)'이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