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22:50 (화)

신종코로나 09/22 0시 기준

한국

신규 61

누적 23,106

완치 20,441

사망 388

만취상태로 사망사고 낸 '을왕리 역주행 30대 女' 구속
상태바
만취상태로 사망사고 낸 '을왕리 역주행 30대 女' 구속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09.15 0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 화면 캡처
ⓒYTN 화면 캡처

만취상태로 벤츠 차량을 운전하다 치킨 배달 오토바이를 운전하던 50대 가장을 치여 숨지게한 30대 여성이 구속됐다.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 이원중 부장판사는 지난 14일 A씨(33.여)에 대해 도주의 우려 등으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윤창호법) 혐의를 받고 있는 A씨는 통상 구속기간 만료일인 열흘 이내에 검찰에 송치돼 재판을 받게 된다.

A씨는 이날 검정색 롱패딩 모자를 깊게 눌러쓰고 마스크로 얼굴 전체를 가린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경찰서를 나섰다. 몰려든 취재진이 '사고 당시 왜 구호조치를 하지 않았나'고 수 차례 질문 했지만 고개를 숙인채 황급히 호송차에 올랐다.

앞서 9일 오전 1시께 인천시 중구 을왕동 을왕리해수욕장 인근 2차로에서 만취상태로 벤츠 차량을 몰던 A씨는 중앙선을 넘은 뒤 마주 오던 오토바이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치킨을 배달을 하던 B(54)씨가 숨졌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 이상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처음 만난 남성인 C씨(47·남)의 회사 소유 법인 차량 벤츠를 만취상태로 운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어지럼증 등을 호소해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재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9월9일01시경 을왕리 음주운전 역주행으로 참변을 당한 50대 가장의 딸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오면서 B씨의 안타까운 사연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

피해자 A씨의 딸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인터넷 뉴스에서 가해자 아니 살인자들을 목격한 사람들의 목격담을 확인했다"면서 "중앙선에 시체가 쓰러져있는데 가해자는 술이 취한 와중에 119보다 변호사를 찾았다고"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글에서 "(아버지는)일평생 단한번도 열심히 안사신 적이 없다"며 "제발 마지막으로 살인자가 법을 악용해서 미꾸라지로 빠져나가지 않게 그거라도 할 수 있게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