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1 02:10 (월)

신종코로나 09/20 0시 기준

한국

신규 82

누적 22,975

완치 20,158

사망 383

삼천리자전거, 올 상반기 매출 770억원...코로나에도 판매율↑
상태바
삼천리자전거, 올 상반기 매출 770억원...코로나에도 판매율↑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08.1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라인업 성장세 속 전기자전거·아동용 제품 급성장
삼천리자전거 자출족 위한 자전거 추천
삼천리자전거 자출족 위한 자전거 추천

자전거 전문 기업 삼천리자전거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770억 원, 영업이익은 106억2700만 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5%, 507%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천리자전거는 지난해 상반기 매출액은 570억 원, 영업이익은 26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지만, 이번 상반기에는 코로나 19로 인해 전기자전거를 필두로 한 전 라인업에서 판매가 대폭 증가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삼천리자전거는 이번 실적 급증에 대해 퍼스널 모빌리티의 대중화로 인한 전기자전거 판매 증가와 함께 어린이 자전거 판매 증가가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전세계적으로 자전거 물량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삼천리자전거는 수십년간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품을 원활하게 수급해 판매 성장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삼천리자전거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시장의 대중화를 위해 올 초 자전거 전 영역을 아우르는 전기자전거 라인업을 선보였다. 가격과 스펙을 세분화하고 구성을 다양화해 필요에 따라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전기자전거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어린이 자전거의 판매 호조도 영업이익 증가에 가세했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수업이 시행되면서 자녀들의 건강을 위한 1인 운동기구로 자전거 구입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언택트 야외운동이 각광받으면서 자전거가 교통과 운동의 일석이조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아이템으로 인식되어 수요가 더 증가했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퍼스널 모빌리티와 언택트 운동이 주목을 받으면서 전기자전거와 아동용 제품을 비롯한 전 라인업에서 판매가 늘었다”며 “하반기에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맞물려 친환경 교통수단으로서 전기자전거에 대한 수요가 더욱 늘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지속적인 매출 상승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양정혜 기자 yjh0214@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