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23:20 (토)
직장인 56.9% 나는 '잠재적 이직자'
상태바
직장인 56.9% 나는 '잠재적 이직자'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7.31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커리어 개발을 중요시 하는 밀레니얼 세대들이 직장 내에 대거 등장하면서 '잠재적 이직자'가 점차 늘어나고있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여름휴가 시즌을 이용해 휴가 대신 경력기술서 업데이트 등 이직준비를 하겠다는 직장인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는 남녀 직장인 1331명을 대상으로 '이직 트렌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중 절반이 넘는 56.9%가 당장 이직할 생각은 없지만 더 좋은 기회가 오면 이직을 검토할 의향이 있는 '잠재적 이직자'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적극적으로 이직을 알아보고 있다'는 직장인은 28.6%였으며, '아직은 이직할 생각이 없다'는 직장인은 14.4%로 조사됐다.

근무하고 있는 기업형태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는데, 외국계기업과 대기업에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 중에서는 잠재적 이직자 비율이 각각 63.1%, 62.8%로 많았다.

이어 공기업 53.9%, 중소기업 55.6% 순이었다. 특히 중소기업은 적극적으로 이직을 알아보고 있다는 직장인 비율이 36.2%로 다른 기업들에 비해 가장 높았으며, 아직 이직할 의향이 없는 직장인 비율은 공기업이(34.7%)과 대기업(21.2%)이 비교적 높았다.

이들 직장인들 중에서는 평소 자신의 업무 성과나 이력서를 틈틈이 정리해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잡코리아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56.5%는 '생각 날 때 마다 가끔씩 업무성과나 이력서를 정리해 두고 있다'고 응답했다.

'정기적으로 이력서를 업데이트 하고 있다'는 직장인도 19.6%로 10명 중 2명에 달했다. 반면 '이력서 관리를 전혀 하고 있지 않다'는 직장인은 23.9%에 불과했다.

올 여름휴가 시즌을 이용해 휴가 대신 이직준비를 하겠다는 직장인도 절반 가까이에 달했다. 47.3%의 직장인들이 휴가를 떠나는 대신 이직준비를 할 예정이라고 응답한 것.

이들 직장인들의 여름휴가 시즌 동안 이직준비 계획은 ▲이력서 및 경력기술서 작성 및 업데이트가 응답률 50.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어학 및 자격증 준비(28.0%) ▲기업들의 채용공고 검색(26.6%) ▲면접준비(19.9%) ▲기업 분석 및 이직할 기업 정보 검색(15.1%) 등의 순이었다.

이직에 대한 정보는 대부분 취업포털 등에서 제공하고 있는 채용공고나 정보를 이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았다. 조사결과 직장인 74.0%가 취업포털 노출 공고 및 이메일, 문자서비스를 통해 정보를 접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