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22:50 (토)
'수사 중단 권고'에도 압수수색 강행…몸싸움까지
상태바
'수사 중단 권고'에도 압수수색 강행…몸싸움까지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07.30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와 검사장이 연루된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을 둘러싸고 검찰이 한동훈 검사장 휴대전화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다 몸싸움까지 이어지는 촌극이 벌어졌다. 검찰은 지난주 검찰수사심의위의 수사 중단 권고에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발하며 수사를 계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왔다.

30일 검찰 등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수사심의위가 열리기 전 발부받은 영장을 바탕으로 지난 29일 한 검사장의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칩에 대한 압수수색 집행에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수사팀은 한 검사장을 소환 조사하는 방식으로 임의제출 받으려 했지만 이에 응하지 않자, 한 검사장이 연구위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법무연수원 용인분 사무실에서 이를 확보했다. 5시간이 넘게 걸린 이번 압수수색 과정에서는 몸싸움도 일어났다.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29일 압수수색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뒤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서울중앙지검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이 29일 압수수색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뒤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모습. ⓒ서울중앙지검

한 검사장 측은 허락을 받은 뒤 변호인과 통화를 위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풀려고 하자 수사팀장인 정진웅(52·29기) 형사1부장이 갑자기 덮쳐 일방적인 폭행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직권을 남용한 '독직폭행'이라며 정 부장검사를 서울고검에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했다.

반면 중앙지검 수사팀은 현장에서 한 검사장이 휴대전화에 비밀번호를 입력해 정보를 삭제하려는 것으로 의심돼 이를 제지한 것일 뿐 이라고 반박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수사팀은 이 과정에서 한 검사장의 물리적 방해 행위로 압수수색 방해 행위가 있었다며 공무집행방해 혐의 적용을 검토 등 한 검사장의 독직폭행 주장에 대해서는 무고와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의 수사가 지지부진한 가운데 수사심의위의 제동이 더햐지면서 난항이 이어지자, 검찰 내부에서 먼저 곪은 부분이 터져나오는 모양새다.

서울고검은 한 검사장 측의 독자폭행 논란에 대한 진정서를 접수하고 감찰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