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5 22:10 (토)
한화H&R, 업계 최초 '투숙 인원 차등 요금제' 시행
상태바
한화H&R, 업계 최초 '투숙 인원 차등 요금제' 시행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07.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 외관
한화리조트 산정호수 안시 외관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코로나19 이후 국내 주요 관광지로 부부, 연인, 친구 등이 함께 떠나는 소수 여행이 늘어남에 따라 투숙 인원에 따른 요금 차등화 전략을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29일 한화호텔앤드리조트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리조트는 객실 타입(로얄, 스위트, 디럭스)에 따른 정원(5인, 7인)으로 객실 요금을 책정하지만, 이번 차등화 전략은 소수 여행객을 위해 투숙 인원에 따라 객실 요금을 차별화 했다. 2인 이하로 리조트를 이용할 경우 주중에 한해 기존 가격 대비 최대 48% 할인된 요금 혜택을 제공해 가성비를 높였다.

투숙 인원에 따른 가격 차등화는 전국 주요 관광지에 위치한 8곳의 한화리조트에서 선보이며, 가격은 양평 6만5000원, 백암온천 6만5000원, 수안보온천 7만5000원, 해운대와 제주 7만9000원, 산정호수 안시 8만4000원, 설악 쏘라노와 경주 8만8000원 등이다.

오는 12월 31일까지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앱(H-LIVE 회원)을 통해 잔여객실에 한해 사전 예약 후 투숙 가능하며, 리조트 이용 기간은 9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 관계자는 "고객의 여행 스타일이 수시로 변화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프리미엄, 가성비, 안전 등을 동시에 고려하는 고객이 늘고 있다”라며, “당사에서 업계 최초로 선보인 투숙 인원 수에 따른 요금 차등화 전략을 통해 소수 여행객 유입과 더불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정혜 기자 yjh0214@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