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3 20:30 (월)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 할 것"
상태바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 할 것"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07.15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려 철저한 진상을 규명하기로했다.

시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여성단체와 인권·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한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다만 '민관합동조사단'이 구성되도 조사단 자체에 수사권이 없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어디까지 진실이 규명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은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제대로 된 수사가 진행되지 못 할 경우 조사 내용에 따른 고소·고발 등 가능성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시는 "외부 전문가들이 충분히 조사와 관련된 경험과 지식, 방법 등을 많이 가진 분들이라 충분히 극복 가능할 것"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을 내놨다.

시는 이어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며 "조직 내에서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부서장을 포함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문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피해 호소 직원으로 지칭된 허위 사진들이 인터넷상에서 무분별하게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미 고소장도 접수한 만큼 허위 사실 유포자에 대한 법적 조치를 불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여성단체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를 호소한 직원의 고통과 아픔에 공감하며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피해 호소 직원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실효적이고 충분한, 최대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서울시는 '피해호소 직원' 이라는 용어 논란에 대해 "내부에서 공식적으로 접수가 되고 진행이 되는 시점에서 피해자라는 용어를 쓴다"고 해명했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