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08 00:10 (토)
소상공인연합회, 이와중에 걸그룹과 춤판 논란
상태바
소상공인연합회, 이와중에 걸그룹과 춤판 논란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7.14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연합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는 와중에도 걸그룹을 불러 춤판을 벌였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장이 14일 춤판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냈지만 사퇴에 대해서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논란은 가중되고 있는 모습이다.

소상공인연합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진행된 2박3일 일정의 워크숍 행사의 마지막 순서로 강원도 평창의 한 호텔 연회장 무대에 3인조 F 걸그룹이 등장했다.

행사에서 술을 마신 참석자들이 많아 걸그룹 등장 이후 일부 참석자는 흥이 올라 무대에 올라 춤을 추기도 했다.

걸그룹도 참석자들의 박수갈채에 호응하는 듯 무대 아래로 내려와 흥을 돋우고 배 회장 등 참석자들과 기념 촬영도 했다. 약 15분의 공연은 이렇게 진행됐다.

이후 이 같은 모습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논란은 확대됐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소상공인보호법에 따라 2014년 지정된 이익단체로 코로나19 여파로 소상공인들이 힘든 상황에서 예산을 낭비해가며 술판을 벌인 것은 맞지 않는 행동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논란 발생 직후 연합회는 화제가 잠잠해지길 기다렸지만 내부 비판과 사무국 노동조합의 지적이 이어지자 결국 집행부가 공식으로 사과했다.

배동욱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어렵고 엄중한 시기에 700만 소상공인들은 물론 국민에게 심려를 드린 점에 대해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해당 걸그룹에 대해서는 "공연을 주 수입원으로 생활하는 소상공인 연예인 그룹"이라며 "코로나 19로 인해서 생계가 어려운 상황을 전해 듣고 위로하기 위해 마련한 초청 공연"이라고 해명했다.

배 회장은 이어 "분명한 것은 그 의도가 아무리 정당하고 순수했다 하더라도 시기적으로 국민의 정서에는 크게 반했다고 생각하고 반성한다. 이번 사안을 엄중한 채찍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사퇴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