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4 03:10 (화)
한은, 외화보유액으로 금융사에 달러 빌려준다
상태바
한은, 외화보유액으로 금융사에 달러 빌려준다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06.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이 외화보유액으로 국내 금융회사 등이 보유한 외화채권을 매입해 미국 달러로 자금 공급을 하기로 했다.

30일 한국은행은 보험·증권사 등 비은행권 금융회사가 보유한 외화채권을 경쟁입찰방식을 통한 '환매조건부 외화채권 매매'로 매입하는 외화 유동성 공급 제도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달러 자금 공급 규모는 스왑시장의 수급 상황과 외화RP 대상증권 보유현황 등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은행이 비은행권 금융회사에 美 국채를 담보로 달러를 공급한 적은 처음이다. 다만, 매입 대상 증권은 안정성이 높은 美 국채로 한정된다.

한국은행은 외화채권을 사들이기 때문에 외환보유액 규모에 변동이 없고 오히려 외화 자금을 투입하는 동시에 채권은 언제든 처분할 수 있기 때문에 외환보유액 가용성에 제약이 없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정부 기관채 등 다른 채권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2월말 기준 국내 비은행권 美 국채 및 정부기관채 등 보유 규모는 232억달러 수준으로 알려졌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