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4 08:55 (토)
글로벌 시장 진출 비스포크 냉장고…디자인 담당한 삼성전자 최중열 전무  
상태바
글로벌 시장 진출 비스포크 냉장고…디자인 담당한 삼성전자 최중열 전무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06.23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스포크 냉장고의 디자인을 담당한 삼성전자 생활가전 사업부 디자인팀 팀장 최중열 전무
비스포크 냉장고의 디자인을 담당한 삼성전자 생활가전 사업부 디자인팀 팀장 최중열 전무

컨셉 기능의 디자인 세터로 인기를 끌고 있는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BESPOKE)'가 중국 시장 진출에 이어 올 하반기 유럽, CIS(독립국가연합)에서 출시하는 등 유럽시장 공략에도 나선다.

시선을 끄는 색과 디자인으로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의 디자인을 담당한 삼성전자 생활가전 사업부 디자인팀 팀장 최중열 전무를 만나봤다.

다음은 최 전무와의 일문일답
Q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가 드디어 글로벌 출시를 했다. 기대감과 소회에 대해
A 작년 한 해 전 세계적으로 비스포크 냉장고가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iF 디자인 어워드 2020’에서 금상, ‘뉴욕x디자인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잇달아 수상하며 혁신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디자인의 종주국은 유럽’이라는 말이 있는데, 그런 유럽에서 인정받는 디자인을 내놓을 수 있어서 굉장히 뿌듯하고 영광스럽다. 한국에서 만든 ‘삼성’ 제품이 글로벌에서 많은 사랑을 받기를 기대해본다. 

Q 비스포크 냉장고의 디자인 기획 당시 이야기를 들려주신다면
A 요즘의 사용자는 가전은 물론, 컵이나 수저 한 벌에도 자신만의 취향을 담길 원한다. 예전엔 기능이 중요했다면 지금은 기능은 기본이고, 자신의 스타일과 가장 가까운 물건을 고른다는 얘기죠. 나아가 정해진 기능과 디자인 안에서 타협하기보다는 본인 개성에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을 선호하고 있다.

또 ‘부엌’의 역할이 바뀌어가는 현상도 눈에 띄었습니다. 이제 부엌은 요리만을 위한 공간이 아닌 가족이 서로 모여 대화를 나누는 공간, 업무 공간, 아이들의 놀이 공간으로 변화하고 있죠. 이렇게 공간 활용이 적극적으로 이뤄지는 주거 트렌드에 주목, 사용자들의 생활 주기를 따라갈 수 있는 냉장고를 구상했다. 획일화된 가전 시장에서 흐름을 바꾸고, 개인을 위한 맞춤형 냉장고를 만들기 위한 고민이 바로 ‘비스포크 냉장고’의 시작점이었다.

Q 비스포크 냉장고는 시선을 사로잡는 ‘색’이 인상적입니다. ‘색’에 포인트를 두신 이유는 무엇인가요?
A 색은 냉장고가 가진 차가운 이미지를 다채롭게 바꿀 수 있는 최적의 도구입니다. 정형화된 이미지를 탈피하기 위해 정말 다양한 색상을 시도했다. 색은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호도 차이가 크기 때문에, 사용자가 직접 고를 수 있는 선택지를 더 많이 제공하게 되었다.

색상뿐만 아니라 다양한 질감, 모듈을 제공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딱 맞출 수 있는 옵션을 더 확대했다. 최적의 색과 모듈을 찾기 위해, 사용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을 연구했습니다. 냉장고 사용하는 행태, 주방 공간에서의 냉장고 위치와 크기도 고려했죠. 기존에 없던 새로움,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가치를 위해 도드라지는 요소를 다듬고 본질만 남겨 정제해나갔다.

Q 2020년에도 다양한 신규 색상을 선보였습니다. 어떤 색이 추가되었나요?
A 2020년도 신규 색상은 스톡홀름, 베를린, 서울의 색채와 건축물 등에서 영감을 받은 색상들이다. 세 도시는 다채로운 경험을 추구하는 밀레니얼의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예술적 매력을 품은 문화의 중심지라는 공통점도 있죠. 이 세 도시에서 영감받은 색상 중 일부를 글로벌 시장에도 출시한다.

비스포크 냉장고의 디자인을 담당한 삼성전자 생활가전 사업부 디자인팀 팀장 최중열 전무
비스포크 냉장고의 디자인을 담당한 삼성전자 생활가전 사업부 디자인팀 팀장 최중열 전무

Q 디자인 관점에서 사용자를 배려한 혁신 포인트를 짚어주신다면
A 다양한 컬러 옵션을 가진 만큼, 색상 선택에 고민이 많으실 겁니다. 때문에 분리형 패널을 적용해 색상을 쉽게 변경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분리되는 패널 뒷면에 부드러우면서도 긴장감 있는 완충 소재와 자석으로 안정적이고 견고하게 결합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필요한 사이즈와 기능에 맞춘 모델을 선정해 조합할 수 있는 만큼 도어의 열림 방향을 자유롭게 변경할 수 있게 한 것도 사용자의 편의를 고려한 부분이다.

Q 삼성 가전으로 사용자가 누리게 될 더 나은 문화적 삶을 구체적으로 그려주신다면.
A 소비자가 가구를 구매할 때는 ‘들인다’라는 표현을 씁니다. 하지만 가전은 ‘산다’고 표현한다. 가구를 구매하실 때는 ‘우리 집에 잘 어울릴까?’ 고민하지만, 가전은 그렇지 못한 부분에서 아쉬움이 있다.

사실 10년 전만 하더라도 냉장고의 디자인을 고민할 때 ‘어떻게 하면 가장 돋보일까’를 최우선으로 고민했다. 소비자의 사용 환경까지는 고민하지 못했죠. 하지만 지금은 사용자의 라이프 스타일은 물론, 사용 환경에 대해 깊이 연구해 소비자의 삶에 녹아드는 가전을 만들고 있다. 앞으로는 가전도 가구처럼 취향에 따라, 환경에 따라 ‘어떤 것을 들일지’ 고민하게 되지 않을까요.

Q 비스포크는 이제 막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어나가고 있습니다. 디자인적으로 풀어가야 할 숙제들도 많을 텐데요. 앞으로의 방향성과 목표에 대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A 삼성 가전은 우리 삶과 주거문화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취향 가전’의 장을 열었다. 소비의 핵심 세대가 된 밀레니얼들이 중시하는 삶의 가치를 디자인에 담기 위해 그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를 심도 있게 연구하고 있다. 소비자의 취향과 안목을 지속적으로 관찰해나가며 함께 소통하고자 합니다. 또,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는 삼성 가전 사용자가 더 나은 문화적 삶을 누리도록 노력하겠다.

양정혜 기자 yjh0214@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