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7 10:45 (화)
재혼상대로 '최고'-'최악'의 성격은?
상태바
재혼상대로 '최고'-'최악'의 성격은?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5.26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실패 경험이 있는 돌싱은 재혼상대로서 어떤 유형의 성격을 가장 이상적 혹은 최악이라고 생각할까?

재혼을 준비하는 돌싱 남성은 '온순한' 성격의 여성, 돌싱 여성은 '포용력이 있는' 남성을 각각 가장 이상적인 재혼상대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온리-유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는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전국의 재혼 희망 돌싱남녀 440명(남녀 각 2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재혼상대로서 가장 이상적인 성격 유형과 최악의 성격 유형'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우선 '어떤 성격 유형을 가진 이성이 재혼상대로서 가장 이상적이라고 생각합니까?'에 대한 질문에서 남성은 응답자의 23.8%가 '온순한' 성격을 꼽았다. 여성은 25.4%가 '포용력'을 선택했다.

이어 남성은 '밝고 명랑한'(20.5%), '다정다감한'(15.1%), '반듯한'(13.0%) 등의 순이고, 여성은 19.3%가 선택한 '다정다감한'이 두 번째로 높았고 '배려심'(16.7%)과 '온화한'(13.2%) 등의 성격 유형이 뒤를 이었다.

'재혼상대로서 가장 피하고 싶은 성격 유형'에 대해서는 남성의 경우 3명 중 1명 이상 꼴인 34.3%가 '자기주장이 강한' 성격을 꼽았다. 이어 '예민한'(19.6%)과 '부정적'(14.7%) 그리고 '직선적'(10.8%) 등의 대답이 이어졌다.

여성은 '인색한'과 '가부장적'이라는 대답이 각각 25.6%와 22.8%로서 1, 2위를 차지했고, '독선적'(14.2%)과 '까다로운'(12.8%)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여성이 자기주장이 강하고 드세면 남성의 입장에서는 여성스러움과 거리가 멀게 되므로 여자로 느껴지지 않는다"라며 "남성이 너무 조잔하고 인색하면 여성으로서는 자신에 대한 사랑이나 믿음이 부족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