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08:55 (화)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회사 위험관리에 치중하지 말아야"
상태바
윤석헌 금감원장 "금융회사 위험관리에 치중하지 말아야"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5.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금융지원을 위해 금융회사 임직원들에 대한 면책을 확대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윤 원장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윤 원장은 "코로나19 금융지원 특별 상담센터를 운영해 피해기업과 금융회사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한편 금융의 자금 중개 기능이 원활하게 작동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금융권의 원활한 자금 공급 역할과 책임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돼 소상공인·자영업자 등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이럴때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하면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권이 외형 확대 자제, 내부 유보 확대 등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확보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