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09:30 (수)
미혼남녀 54.1% 자취하는 연인 사귀어 본 적 있어
상태바
미혼남녀 54.1% 자취하는 연인 사귀어 본 적 있어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5.22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혼남녀 2명 중 1명은 자취하는 연인과 만남을 가진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혼남녀 10명 중 8명은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져 연인의 자취를 선호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4월 24일부터 5월 7일까지 미혼남녀 총 412명(남 202명, 여 2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연인의 자취'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미혼남녀 10명 중 8명(83.5%)은 연인이 '자취하는 것'을 선호했으며, 이는 '부모님과 함께 사는 것'(16.5%)보다 5배가량 더 높은 결과였다.

남녀는 연인이 자취할 경우 '함께하는 시간이 많아지는 것'(42.7%)을 가장 좋은 점으로 생각했다. '데이트 비용 절약'(28.2%)과 '신혼부부 느낌을 낼 수 있는 점'(10.9%)도 하나의 장점이라고 답했다. 

연인이 자취를 한다면 안 좋은 점도 있었다. 안 좋은 점은 성별에 따라 다른 의견을 보였다.

남성은 '편한 모습만 보이게 되는 것'(33.7%)을 안 좋은 점 1위로 꼽았다. '혼자 있는 연인의 위험에 대한 걱정'(24.3%)과 '줄어드는 외부 데이트'(14.4%)를 단점으로 들기도 했다.

여성은 '줄어드는 외부 데이트'(45.7%)를 가장 안 좋은 점으로 여겼고 '편한 모습만 보이게 되는 것'(26.7%), '부모님이 아실 경우 심해지는 간섭'(12.9%) 순으로 답변했다.

연인이 자취를 한다면 자취방에서 함께하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남녀 모두 연인과 '하루 종일 붙어있기'(30.6%)를 가장 하고 싶어 했다. 이어 '장보고 요리하기'(23.8%), '야식 먹기'(19.9%)가 뒤따랐다.

자취하는 연인을 만나본 적 있는 미혼남녀는 절반 이상(54.1%) 이었다.

듀오 홍보팀 김소명 사원은 "자취를 하더라도 외부 데이트를 자주 계획하는 것이 연인 관계를 위해 중요한 부분"이라고 조언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