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08:30 (수)
신동빈 회장 “'포스트 코로나' 역사적 전환점, 다시 뛴다는 마음으로”
상태바
신동빈 회장 “'포스트 코로나' 역사적 전환점, 다시 뛴다는 마음으로”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05.20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근 재개 후 첫 임원회의서 포스트 코로나 대비하는 성장 사업 발굴
롯데 신동빈 회장
롯데 신동빈 회장

두 달 여 간의 일본 출장을 끝내고 잠실 사무실로 출근을 재개한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19일 진행된 임원회의에서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한 전 그룹사의 새로운 마음가짐과 빠른 움직임을 촉구했다. 

20일 롯데지주에 따르면 지난 19일 롯데지주 대표이사 및 각 실장, 4개 BU장 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임원회의에서 신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문화적 변화에 맞추어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 발굴 및 이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지시하는 한편, 변화하는 근무 환경에 따라 모든 임직원들이 새로운 일하는 방식에 적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코로나19로 우리는 역사적 전환점에 와 있다”고 강조하며 “코로나19가 종식되어도 기존의 생활로는 돌아갈 수 없을 것이며, 그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시장의 법칙과 게임의 룰이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위기만 잘 넘기자는 식의 안이한 생각을 해서는 안된다. 새로운 시대에는 우리가 쌓아 온 경쟁우위가 그 힘을 잃게 될 수도 있다”고 언급하고 “다시 출발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치열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향후 예상되는 트렌드 변화와 우리 사업의 성장성을 면밀히 분석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미래 성장이 가능한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집중적으로 실행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성장 사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미래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한다는 것이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 두 달 간 일본과 한국에서의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 경험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신 회장은 지난 3월7일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49재를 치른 후 일본으로 출국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확산돼 입국이 제한되다 지난 2일 귀국했다. 이후 자택에서 2주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잠실 롯데월드타워 집무실로 정상 출근했다.

신 회장은 “비대면 회의나 보고가 생각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직접 방문이 어려운 사업장의 경우 오히려 화상회의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더 자주 들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어 “근무 환경 변화에 따라 일하는 방식도 당연히 바뀌어야 할 것”이라며 “업종별, 업무별로 이러한 근무 환경에서 어떻게 일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신 회장은 본인 스스로도 향후 재택근무 및 화상회의의 정기적 시행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통해 물리적 거리로 그간 상대적으로 자주 방문하지 못했던 사업장들을 좀 더 적극적으로 챙기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끝으로 신동빈 회장은 “지금은 위기를 돌파하고 이겨내겠다는 의지와 도전 정신, 위닝 스피릿(Winning Spirit)이 전 임직원에게 절실하게 필요한 때”라고 강조하고, “변화에 대한 민첩한 대응, 고정관념을 깨는 사고의 전환, 빠른 실행력을 통해 임직원 모두 미래성장을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어 “국민 개개인의 작은 노력으로 대한민국의 코로나19 대응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처럼, 롯데 임직원들이 정부 및 그룹 지침을 잘 따르고 노력해준 덕분에 심각한 사내 확산 사례 없이 롯데가 잘 운영되고 있다”며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이처럼 롯데 가족들이 다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한다면 새로운 성장을 반드시 이뤄낼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양정혜 기자 yjh0214@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