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07:25 (수)
자가격리자 관리 AI 서비스 등장
상태바
자가격리자 관리 AI 서비스 등장
  • 전숙희 기자
  • 승인 2020.05.2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대응을 돕는 인공지능(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개발, 방역 현장에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의 AI인 ‘누구’가 자가격리 및 능동감시 대상자를 상대로 전화를 걸어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각 지역 관할 보건소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감염이 의심되는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에게 1일 2회 전화로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누구 케어콜이 이 역할을 대신하는 것이다.

누구 케어콜은 대상자에게 전화를 걸어 ▲발열 ▲인후통 ▲기침 ▲그 외 증상 등에 대해 묻는다. 단순히 예나 아니오로 답변을 요구하는 게 아니라 사람 간 대화에 가깝게 질의응답 체계를 구현했다.

누구 케어콜이 수집한 답변은 즉시 증상 여부 및 항목별로 분류돼 웹사이트에 업로드된다. 보건소 담당자는 웹사이트를 통해 대상자의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고 이상이 있다고 판단되면 즉각 추후 조치에 나선다.

대상자나 보건소 관리자는 별도의 앱이나 기기 없이도 누구 케어콜을 이용할 수 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AI 어시스턴트를 이동통신망(IMS) 상에 구축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공공 보건 담당자분들의 노고가 계속되는 상황에 '누구 케어콜'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AI 기술이 공공분야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전숙희 기자 kk123@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