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09:15 (수)
최다선 박병석 의장·김상희 첫 女부의장 유력
상태바
최다선 박병석 의장·김상희 첫 女부의장 유력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05.20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5선)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 경선 불출마를 선언 하면서 박병석 민주당 의원(6선)이 사실상 국회의장으로 확정될 가능성이 유력해졌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많은 고민 끝에 국회의장 후보 등록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국민의 뜻을 받들어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역할에 전념할 것"이라고 경선 불출마의 뜻을 밝혔다.

당초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자리는 박 의원과 김 의원의 2파전 양상으로 예상됐지만, 김 의원이 포기하면서 박 의원은 단독 입후보 자격으로 경선 없이 추대 절차를 밟게 됐다.

거대 여당이 '자리싸움'을 하는 모양새는 부적절하다는 당 안팎의 지적이 이어지면서 단일화 쪽으로 의견을 모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국회부의장도 당내 여론이 김상희 의원(4선)에 대한 추대론으로 기울면서 사실상 헌정 사상 최초 여성 부의장 탄생을 눈앞에 두고 있다.

당초 후보군에 포함됐던 변재일 의원은 "여성 국회의장단이라는 대의에 공감한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또 다른 후보로 기대를 모으고 있던 이상민 의원도 불출마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