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10 21:55 (금)
日, '입국거부' 국가 확대 추진…"일본이 더 위험한데"
상태바
日, '입국거부' 국가 확대 추진…"일본이 더 위험한데"
  • 김영은 기자
  • 승인 2020.03.30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가 외국인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입국 대상 국가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30일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금명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고 한국과 미국, 중국, 유럽 등에서 오는 외국인 입국을 거부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일본은 우리나라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 청도군을 포함한 9개 지역, 중국은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최근 2주 내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유럽의 경우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프랑스 등 23개국으로부터의 외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고 있고 서아시아에서는 이란으로부터의 여행객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수가 급증하고 있는 것을 고려해 입국 거부 대상 국가에 미국을 포함하고 인도 등 현재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국가도 입국 대상 국가에 포함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국내 네티즌 사이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확산된 상황에서 일본에 누가 가려고 할 지 의문이라는 반응도 나온다.

한 네티즌은 "전 세계 어느 국가보다 코로나19 방역에 잘 대비돼 있는 나라가 대한민국인데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그동안 감춰왔던 일본 여행을 가는 사람이 이시국에 있을 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다른 네티즌은 "일본 기업과의 거래를 하는 국내 기업의 경우 일본의 봉쇄 조치에 타격을 입을 수 있지만 돈 벌자고 바이러스가 얼마나 퍼져있는 지 파악도 안되는 위험 국가에 방문하는 것도 말이 안된다"며 "아베의 올림픽 개최를 위한 코로나19 숨기기 자충수에 일본 국민이 불쌍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고 말했다.

김영은 기자 kyy0819@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