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23:39 (금)
미코바이오메드, 코로나19 진단 키트 식약처 수출 허가
상태바
미코바이오메드, 코로나19 진단 키트 식약처 수출 허가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3.27 09: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장비 부품 제조 및 세정·코팅 전문업체인 미코에 희소식이 전해졌다.

자회사인  미코바이오메드가 식약처로부터 코로나19 검사용 분자 진단 키트에 대한 수출 허가를 받아 전세계 수출 물량 공급을 확대할 수 있게 되서다.

미코바이오메드는 26일에 식약처로부터 자사 PCR분자진단 장비에 사용하는 코로나19 진단 키트에 대해 식약처의 수출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PCR 분자 진단 장비는 의료기기 허가와 수출 허가를 받았으며 이번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추가로 수출허가를 받음으로써 세계 각 국에 본격적인 수출 물량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방글라데시와 세네갈 등에 수출을 진행하고 있는 미코바이오메드는 유럽과 남미에서도 진단키트 주문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유럽에서는 폴란드, 헝가리, 루마니아 등에서 PCR장비와 진단 시약을 주문을 받았고, 남미에서는 에콰도르와 브라질에서 PCR장비와 진단 시약을 주문 받았다.

브라질은 이동 차량에 미코바이오메드의 PCR장비 10SET를 설치해 모바일랩으로 검사실을 운영한다고 밝히고 5만테스트 물량의 시약을 주문했다.

이는 미코바이오메드의 제안으로 이뤄졌으며 이동 차량 외에 검사소에 공급할 물량도 협의 중으로 공급할 물량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나라에서도 질병관리본부가 이동 차량에 미코바이오메드의 장비를 탑재하여 평창올림픽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 국제적인 스포츠행사에 대 태러 방지용 진단 장비로 운영한 바 있다.

회사 관계자는 "세계 각국에서 파스퇴르연구소 임상 성공 소식과 우리 PCR장비의 빠른 진단 속도 및 소형화에 따른 현장 진단이 가능하다는 장점에 매료돼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글쎄 2020-03-27 11:44:11
근데 왜 질병관리본부에서는 우리나라 사용 허가를 몇 달 째 미루고 있는 건지 수사를 해야 한다. 특히 질본의 긴급사용 허가 담당자가 기존 승인된 회사와의 검은 커넥션이 있는 지 여부를 철저히 수사해라.
이 1시간 이내 신속 진단 키트를 외국에서는 사용하는데 정작 우리나라만 사용을 못하고 있다.
공항에 입국자 검사가 밀려 있는 것을 봐라. 기존 6시간 걸리는 검사를 1시간 이내에 할 수 있는데 그걸 못하니 국고 손실과 사회적 손실이 엄청나다. 질본에서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