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3 23:39 (금)
애플, 신형 아이폰 출시 연기 고려
상태바
애플, 신형 아이폰 출시 연기 고려
  • 김영은 기자
  • 승인 2020.03.2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해 신형 아이폰 발매 시기를 늦출 것으로 알려졌다.

닛케이 신문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 위축 현상이 나타나는 등 판매 여건이 악화된 점을 고려해 발매 시기 연장을 검토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애플은 9월이나 10월에 신제품을 공개하는 데 올해는 5세대(5G) 이동통신 지원 아이폰을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애플의 새 아이폰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는 관측을 제기하기도 했다. 3월부터 공급자와 신모델 시제품 개발에 들어가려고 했지만 중국 공급망 혼란으로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는 예상이다.

또 애플 본사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자택근무를 실시하면서 개발작업이 더욱 늦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아이폰에는 한국과 일본, 대만, 중국 등에서 생산된 부품이 들어가는 만큼 출시가 늦어지면 늦어질 수록 부품 업체의 실적에도 타격을 줄 전망이다.

김영은 기자 kyy0819@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