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6 17:13 (월)
코로나19로 여파로 구직자 취업스트레스 '매우 높아'
상태바
코로나19로 여파로 구직자 취업스트레스 '매우 높아'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3.26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신입공채 등 채용을 연기하는 기업이 늘면서 구직자들의 취업스트레스가 매우 높은 수준에 이르고 있다.
 
잡코리아는 26일 신입 및 경력직 구직자 2980명을 대상으로 '취업·이직 스트레스 현황'에 대해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전체 응답자 5명중 2명에 달하는 39.5%가 '취업스트레스가 매우 높다'고 답했다. '조금 높다'고 답한 49.8%까지 포함하면 전체 응답자의 89.3%이 '취업스트레스가 높다'고 답한 것이다.

구직자 취업스트레스의 주요 요인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들이 채용을 주춤하는 상황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인다.

'취업·이직 스트레스 요인'에 대해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경력직구직자 중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기업이 채용을 연기하는 상황'이 스트레스라는 응답자가 42.4%(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취업역량·스펙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때(37.3%)'나 '언제 이직에 성공할지 모른다는 불안감(36.3%)' 때문에 취업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신입직구직자 중에는 '언제 취업에 성공할지 모른다는 불안감'' 때문에 취업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43.4%(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졸업 후 취업까지 공백기가 길어지는 것(36.6%)' 때문에 취업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구직자들은 취업스트레스를 겪을 때면 '무기력증'과 '우울증',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고 답했다.

취업스트레스를 겪을 때면 '피곤하고 무기력해진다(69.4%)'거나 '계속 우울해진다(58.2%)'는 구직자가 과반수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는 ▲두통·편두통이 생긴다(41.2%)  ▲예민해져서 화를 자주 낸다(32.3%) ▲대인기피증이 생긴다(29.7%) 순으로 증상이 생긴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채용 시기를 연기하는 기업들이 많지만 지원자 모집 등 서류전형을 진행하는 기업도 등장하고 있으니, 수시로 채용공고를 살펴보는 것이 도움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