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6 17:13 (월)
'박사방'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주셔서 감사"
상태바
'박사방' 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주셔서 감사"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03.25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YTN 방송화면 캡처
ⓒYTN 방송화면 캡처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이른바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가 25일 오전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이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씨는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자해를 한 뒤 목에 보호대와 머리에는 밴드를 붙인 채 얼굴을 드러냈다.

취재진이 몰려들어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고 질문하자 조씨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다소 엉뚱한 말을 늘어놨다.

조씨는 이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취재진들이 재차 '피해자들에게 하실 말씀 있나',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나', '범행 후회하지 않나', '미성년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은 안 느끼나', '살인 모의 혐의는 인정하나' 등 질문을 했지만 끝까지 입을 굳게 다문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앞서 조씨는 피해자들을 아르바이트 등 일자리로 유인한 뒤 얼굴이 자신의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을 받아냈다. 사진을 보낸 피해자들은 인터넷상에 나체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해 이를 빌미로 성 착취물을 찍어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지난 24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심의위원회를 열고 "피의자는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이고 아동, 청소년을 포함 피해자가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하다"고 공개결정 배경을 설명하며 조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텔레그램 닉네임 '와치맨'을 사용하는 전모(38·회사원) 씨가 지난 19일 징역 3년 6개월을 구형받은 것으로 확인되면서 솜방망이 처벌에대한 불만 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날도 조씨가 종로서를 나서자 시민들은 "공범자도 처벌하라", "26만명 모두 처벌하라" 등 고함을 지르며 항의했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