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6:16 (목)
우체국, 보건용 마스크 공적판매 추진
상태바
우체국, 보건용 마스크 공적판매 추진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2.27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5시부터 대구·청도지역 우선 판매
28일 오후 2시부터 전국 읍·면단위 우체국 확대 판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27일 오후 5시부터 우체국 창구를 통해 보건용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6일 시행된 정부의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 조정조치'로 우정사업본부, 농협, 공영홈쇼핑 등이 공적판매처로 지정된 것에 대한 후속조치다.

판매지역은 코로나19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청도지역과 고령자 등 마스크 공급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 소재 1400여 우체국에서 판매한다.

판매일자는 27일 오후 5시부터 대구·청도지역 우체국에서 먼저 판매하고 28일 오후 2시부터는 전국 읍·면 우체국으로 확대 판매된다. 판매수량은 1인당 5매로 제한하며 마진없이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박종석 본부장은 "국민불편이 해소될 수 있도록 보건용 마스크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향후 공급물량 확대로 수급이 안정되면 우체국쇼핑 온라인 판매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