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6:16 (목)
KT, 코로나19 피해 입주 소상공인 임대료 3개월 감면
상태바
KT, 코로나19 피해 입주 소상공인 임대료 3개월 감면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02.27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로고
KT 로고

KT는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KT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임대료를 감면한다고 27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이날 현재 KT 건물과 계약된 임차 계약은 총 6330건으로, 이 가운데 절반을 넘는 3596건이 감면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며 감면 총액은 24억원 수준이다. 3월 임대료부터 적용되며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한 대구·경북은 50%, 나머지 지역은 20%(월 300만원 한도)를 감면한다.

주로 지역 도심에 위치한 KT 건물은 프랜차이즈 카페ž·식당 등 식음료업, 보험ž가전ž통신 대리점, 안경ž문구점 등 생활친화업종이 다수 입점해있다. 

KT 관계자는 "KT가 국민기업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임대료 감면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양정혜 기자 didwjd8@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