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6:16 (목)
생·손보업계, 코로나19 피해자 지원책 잇따라 내놔
상태바
생·손보업계, 코로나19 피해자 지원책 잇따라 내놔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2.2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에 나선다.

생명보험사들과 손해보험사들은 코로나19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보험소비자를 위해 보험료 및 계약 대출이자를 납부 유예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

27일 생·손보협회 및 보험업계에 따르면 생보사들은 보험료 및 계약대출이자 납부 유예, 보험금 신속 지급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잇따라 발표했다.

손보사들은 보험료 납입, 대출원리금 상환, 채권추심 등을 일정기간 유예하는 한편 대출만기 도래시 연장해주기로 했다.

피해자 지원 등을 위한 보험계약 대출 신속 지급하고 보험가입조회 지원 및 보험금도 신속 지급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보증도 지원한다. 손보사들은 관광·여행 등이 코로나19로 취소될 경우 보증보험 납입보험료 전액을 환급해주기로 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