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4-02 16:16 (목)
'러시아산 블루킹크랩 반값'…이마트, 반값 수준 킹크랩 선보인다.
상태바
'러시아산 블루킹크랩 반값'…이마트, 반값 수준 킹크랩 선보인다.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02.13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러시아산 블루 킹크랩
이마트 러시아산 블루 킹크랩

이마트는 오는 19일까지 러시아산 블루 킹크랩을 지난해에 비해 절반 가량의 가격인 100g당 4980원에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총 20톤의 킹크랩 물량을 확보했으며, 살이 탄탄해 골든 사이즈라 불리는 1.8kg 이상 상품만 엄선, 활(活)차 물류를 이용하여 가장 신선한 상태로 산지에서 배송된다.

이번 킹크랩의 가격은 ‘활 꽃게’보다 저렴한 편이다. 1월24일부터 2월12일까지의 노량진 수산시장 활 암꽃게 평균 위판가는 1kg당 5만2300원으로, 꽃게 위판가가 이마트 킹크랩 판매가보다 가격이 높다.

일반적으로 킹크랩과 꽃게는 같은 갑각류라도 비교군이 아닐 정도로 가격 차가 컸지만, 킹크랩 시세가 크게 낮아져 두 갑각류의 가격이 역전된 것이다.

이마트가 고급 갑각류의 대명사 킹크랩을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는 이유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19 확산에 따라 러시아 킹크랩의 중국 수출길이 막혔고, 이 물량이 한국으로 들어와 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보통, 러시아 킹크랩은 중국으로 육로를 통해 입국되는데, 코로나 19 확산으로 중국 내 이동이 금지되면서 들어갈 길이 막혔다. 특히, 킹크랩은 살아있는 활(活) 상태로, 시간이 지나 신선도가 하락하기 전에, 수요가 높고 중국 다음 가까운 한국으로 물량이 모이고 있다.

실제로 노량진 수산시장 지난 3일부터 8일까지 전 등급의 킹크랩의 평균 낙찰 시세는 1kg 당 4만9000원 선이다. 평균 6만2000원이었던 1월 4주차보다 20%가량 낮아진 가격이다. 또한 지난해 동기 가격이 7만500원 인 것을 볼 때 약 30%이상 떨어졌다.

김상민 이마트 갑각류 바이어는 “중국으로 들어가려던 러시아산 킹크랩 선박이 국내로 입국, 국내 반입량이 크게 늘어났다”며 “이마트는 이번 행사를 위해 20톤이라는 많은 물량을 확보, 고객들은 최고급 수산물 중 하나인 킹크랩을 저렴한 가격에 드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정혜 기자 didwjd8@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