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8 23:40 (월)

신종코로나 09/28 0시 기준

한국

신규 50

누적 23,661

완치 21,292

사망 406

우리은행 '비번 도용'…200개점 500여명 가담
상태바
우리은행 '비번 도용'…200개점 500여명 가담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2.1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전국 200개 지점, 500여명의 직원이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 도용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감독원은 해당 사건 결과를 수사기관에 통보하기로 결정했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이 금감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휴면계좌 비밀번호 무단 도용에 가담한 우리은행 지점은 200개로 확인됐다.

가담한 직원 수는 약 500명으로 무단 도용 사례는 당초 알려진 2만3000여건의 두배 가량인 4만건에 달했다.

우리은행 일부 직원들은 2018년 1∼8월 스마트뱅킹 비활성화 고객 계좌의 임시 비밀번호를 무단으로 변경해 활성 계좌로 조작했다.

고객이 사용하지 않는 계좌 비밀번호가 변경되면 새로운 고객 유치 실적으로 잡힌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금감원은 다음달 비밀번호 무단 도용 사건을 제재심의위원회에 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검사 결과를 추후 검찰에 통보키로 했다.

또 금감원은 또 비밀번호 무단 도용이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어 해당법 소관 부서인 행정안전부에도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