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8 17:20 (금)
올리브영, 올해 발렌타인데이 트렌드…향수에 ‘젠더리스’ 바람 분다
상태바
올리브영, 올해 발렌타인데이 트렌드…향수에 ‘젠더리스’ 바람 분다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02.12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올리브영 강남 플래그십스토어
CJ올리브영 강남 플래그십스토어

올해 ‘발렌타인데이’ 선물 트렌드가 변화하고 있다. 남녀 구분 없이 사용 가능한 ‘젠더리스(Genderless)’ 콘셉트로 다양한 취향을 공략한 향수가 새롭게 각광받는 추세다.

CJ올리브영은 발렌타인데이(2월 14일)를 앞두고 지난 2월 1일부터 11일까지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남성 향수의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27%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에는 특히 ‘여심 공략’에 적극 나선 남성 향수 브랜드들이 향수 카테고리의 매출 성장을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브랜드는 ‘포맨트’다. 20대 여성들이 선호하는 향기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출시한 남성 향수 ‘포맨트 포맨 시그니처 퍼퓸’은 같은 기간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무려 30배 이상 증가하며 향수 카테고리 인기 제품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향수 대신 가볍게 사용 가능한 ‘바디미스트’ 카테고리에서도 여성 소비자의 반응을 내세워 남성 시장 공략에 나선 브랜드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바디홀릭’이 출시한 ‘다우트리스 헤어&바디미스트’는 ‘여심 저격 향수’라는 별칭과 함께 올리브영에 지난 10월 말 입점한 후 3개월만에 매출이 2배가량 늘었다.

'TPO(Time·Place·Occasion, 시간·장소·상황)’에 따른 다양한 향기와 함께 남성과 여성 구분 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한 ‘젠더리스’ 콘셉트를 내세운 향수도 선물로 인기다. 올리브영에서 10여 종의 향수를 선보이고 있는 브랜드 ‘클린’의 경우, 대표 제품 ‘클린 웜코튼 EDP’이 같은 기간 인기 향수 2위에 올랐다.

향수 시장에 ‘젠더리스’ 열풍이 불면서 ‘니치 향수’ 수요도 함께 느는 추세다. 소수만을 위한 프리미엄 향수를 뜻하는 니치 향수는 중성적인 디자인과 희소성 있는 향기로 남녀 모두에게 특별한 선물로 꼽힌다. 실제로 올리브영이 향수 카테고리를 특화해 지난 10월 오픈한 대표 타운 매장 ‘올리브영 홍대’에서는 딥티크∙에르메스∙디올∙프라다 등 주요 프리미엄 향수 매출이 전월 동기간(1월 1일~11일) 대비 56% 늘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남성용과 여성용을 뚜렷하게 구분해 출시하던 향수 시장에도 ‘젠더리스’ 바람이 불면서, 국내 중소 브랜드를 중심으로 여성이 좋아하는 남성 향수, 남녀 구분 없이 누구나 사용 가능한 향수가 최근 연이어 출시되고 있다”며 “2030 세대를 중심으로 ‘취향 소비’가 두드러짐에 따라 선물 트렌드도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정혜 기자 didwjd8@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