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3 20:45 (목)
CES 현장 리포터로 변신한 삼성증권 애널리스트
상태바
CES 현장 리포터로 변신한 삼성증권 애널리스트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01.07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들이 세계 최대 IT 박람회인 CES의 분위기를 생생히 전달하는 현장 리포터로 나선다.

삼성증권은 미국 CES 현장에 파견된 자사의 IT, 자동차, 2차전지 애널리스트들이 유튜브 생방송 '삼성증권 Live'에 출연해 실시간으로 현장 소식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삼성증권은 이번 행사와 관련된 내용을 국내 투자자들에게 신속히 전달하기 위해 유튜브 생방송 '삼성증권 Live'에서 4일간 오후 2시에 특집 생방송을 진행한다.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은 'CES2020 현장 스케치' 방송을 진행한다. 방송에서는 현지에 파견된 애널리스트들이 직접 탐방한 글로벌 기업 부스의 분위기와 그날그날 진행되는 현지 세미나 내용을 가감없이 전달할 예정이다.

14일에는 'CES2020 핵심 요약' 방송이 준비된다. 방송은 박람회 내용의 요약과 함께 CES를 통해 살펴본 전자산업 전반의 트렌드 변화, 현지에서 만난 전문가들의 의견 등 다양한 내용들로 꾸며질 예정이다.

삼성증권 권용수 디지털채널본부장은 "모바일 채널을 주로 이용하는 고객들의 니즈와 트렌드에 맞춰 유용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CES 뿐만 아니라 향후 투자자들이 관심을 갖는 다양한 이슈들을 시의적절하게 전달하기 위해 고객의 정보이용 행태에 맞는 전달 방법의 혁신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들이 전하는 CES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듣기 위해서는 유튜브 검색창에 '삼성POP'을 입력해 삼성증권 공식 계정에 접속하면 된다. 생방송은 방송 당일 오후 2시에 진행되고 이미 방송된 내용의 경우 유튜브 공식 계정인 '삼성 POP'에서 다시 시청할 수 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