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20:08 (토)
두산밥캣, 美 제로턴모어 사업 970억원에 인수...'조경장비 시장 본격 진출'
상태바
두산밥캣, 美 제로턴모어 사업 970억원에 인수...'조경장비 시장 본격 진출'
  • 김영은 기자
  • 승인 2019.12.04 0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북미 건설기계 업체 두산밥캣은 미국 조경장비 전문업체 쉴러 그라운드 케어(Schiller Ground Care)로부터 제로턴모어(제초 등 조경작업 장비) 사업을 8200만 달러(약 97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두산인프라코어의 북미 건설기계 업체 두산밥캣은 미국 조경장비 전문업체 쉴러 그라운드 케어(Schiller Ground Care)로부터 제로턴모어(제초 등 조경작업 장비) 사업을 8200만 달러(약 97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 제공)

두산인프라코어의 북미 건설기계 업체 두산밥캣은 미국 조경장비 전문업체 쉴러 그라운드 케어(Schiller Ground Care)로부터 제로턴모어(제초 등 조경작업 장비) 사업을 8200만 달러(약 97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제로턴모어는 제초 등 조경작업을 하는 장비로 제로턴 방식(0도 회전반경)을 적용해 작업의 효율성이 뛰어나다. 두산밥캣이 인수하는 제로턴모어 사업은 밥-캣(BOB-CAT), 스타이너(Steiner), 라이언(Ryan) 3개 브랜드로 양사는 올해 안에 거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북미 제로턴모어 시장은 지난해 기준 연간 약 81만대, 48억 달러(약 5조7000억원) 규모다. 최근 5년간 판매 대수가 연평균 7.8%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산밥캣이 최근 출시한 콤팩트 트랙터와 함께 농업 및 조경 사업을 확대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측은 제로턴모어 사업 인수계약을 완료하면 다양한 제품과 현지 판매망을 동시에 확보할 방침이다.

특히 조경설비와 농기계 트랙터 수요가 많은 미국 남·서부 지역에서 딜러망을 확장하고, 기존 제품 판매도 확대할 계획이다.

스캇 성철박 두산밥캣 사장은 "모어(Mower)는 조경·농업분야의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반드시 갖춰야 할 제품으로 이번 인수는 북미에서 사업영역 확대에 속도를 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확보된 제품과 판매채널을 통해 인접시장으로 사업을 빠르게 확장해 기존사업과의 판매 시너지가 극대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은 기자 kyy0819@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