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20:08 (토)
대한항공, 내년 2월까지 '코트룸 서비스' 운영
상태바
대한항공, 내년 2월까지 '코트룸 서비스' 운영
  • 김영은 기자
  • 승인 2019.12.03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내년 2월29일까지 3개월간 김해공항과 인천공항에 승객의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코트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내년 2월29일까지 3개월간 김해공항과 인천공항에 승객의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코트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은 내년 2월29일까지 3개월간 김해공항과 인천공항에 승객의 겨울 외투를 무료로 보관해주는 '코트룸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코트룸 서비스는 대한항공 국제선 항공권을 구매한 승객이 인천공항(T2)과 김해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당일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1인당 외투 한벌을 최대 5일동안 무료로 맡길 수 있고 5일이 경과하면 하루 2500원의 보관료가 부과된다.

인천공항(T2)은 보관료 대신 대한항공 마일리지(1일 400마일)로 결제하는 코트룸 보너스 상품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이용 방법은 대한항공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에서 코트룸 쿠폰 발급 후 코트 수령 시 모바일 쿠폰을 제시하면 된다.

인천공항은 24시간 이용이 가능하고 탑승수속 후 3층 한진택배 접수처에서 탑승권을 보여주고 외투를 맡기면 된다. 보관된 외투 수령은 인천공항(T2) 1층 한진택배 매장에서 가능하고 김해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은 국제선 3층 CJ대한통운에서 오전 5시40분부터 항공기 운항 종료시까지 이용 가능하다.

한편 대한항공 코트룸 서비스는 지난 2005년부터 시행해 더운 지역으로 여행하는 승객들에게 겨울철 인기있는 맞춤 서비스로 올해도 하루 평균 900명 이상의 고객들이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은 기자 kyy0819@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