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20:08 (토)
삼성전자, C랩 과제 4개 스타트업 창업 지원…루플·툰스퀘어·트리니들·조이브로
상태바
삼성전자, C랩 과제 4개 스타트업 창업 지원…루플·툰스퀘어·트리니들·조이브로
  • 전숙희 기자
  • 승인 2019.12.0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의 4개 우수 과제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고 임직원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2012년 12월부터 도입한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2015년 8월부터 C랩 스핀오프(spin-off) 제도를 도입, 우수한 C랩 과제들이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4년 만에 145명의 임직원이 스타트업에 도전에 40개 기업을 창업했고 200여명의 신규 고용을 창출했다.

올해 독립한 4개 스타트업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경험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AI 기반 라이팅(lighting) 디바이스를 개발한 ‘루플(LUPLE)’, AI 기반 콘텐츠 창작 플랫폼을 제공하는 ‘툰스퀘어(Toonsquare)’, 1인 방송 AR 소통 서비스를 개발한 ‘트리니들(Trineedle)’, 개인 맞춤형 향 추천·제조 서비스를 제공하는 ‘조이브로(JoyBro)’ 등이다.

삼성전자 C랩을 통해 창업에 나서는 과제 참여 임직원들. ⓒ삼성전자
삼성전자 C랩을 통해 창업에 나서는 과제 참여 임직원들. ⓒ삼성전자

루플은 빛(LU)과 사람(PEOPLE)의 합성어로 사람을 이해하는 빛을 통해 삶의 질을 높이자는 취지에서 AI 기반 라이팅 디바이스를 개발했다.

지난 1월 ‘CES 2019’에서 내장된 카메라로 사용자의 행동을 파악, 딥러닝해 최적의 집중환경을 제공하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라이팅 시제품을 선보였다. 현재는 생체리듬 케어를 위한 라이팅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툰스퀘어는 텍스트 문맥에 따라 동작과 표정이 변하는 스마트 리소스를 개발해 그림에 소질이 없어도 만화인 툰(Toon)을 쉽게 창작할 수 있는 앱 ‘잇셀프(itself)’를 개발했다.

잇셀프는 지난 6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시장검증용으로 출시됐다. 잇셀프에서 제공하는 인물, 배경, 소품, 효과 등 3000개 이상의 리소스와 AI 기능을 통해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웹툰이나 그림일기를 그리고 공유할 수 있다.

툰스퀘어는 명화·포스터·캐리커처 등 복잡하고 어려운 창작 분야까지도 활용할 수 있도록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트리니들은 1인 방송 화면에 증강현실(AR)을 활용해 이미지 또는 영상을 송출·소통하는 서비스 ‘티스플레이(Tisplay)’를 출시했다. 급속도로 성장하는 1인 방송 시장에서 크리에이터와 시청자가 현재는 텍스트로 소통하고 있어 다양한 상황과 감정을 전달하기에 한계가 있다.

티스플레이를 통해 크리에이터는 AR을 활용한 이미지 또는 영상을 실시간으로 삽입해 시청자들과 현장감 있는 소통이 가능하다. 특히 AI 기술을 활용해 자연스러운 AR 이미지 합성이 가능하다.

조이브로는 사용자가 좋아하는 향을 찾아 향수나 홈 프래그런스(Home Fragrance)제품으로 제공하는 서비스다.

소비자는 조이브로의 추천 레시피를 시향한 후 좋아하는 향을 선택해 원하는 향이 담긴 제품을 주문할 수 있다. 현재 국내 유수의 기업과 협업해 서비스에 필요한 자체 향료 50여개를 개발했다.

루플·트리니들·조이브로는 ‘CES 2019’, 툰스퀘어는 ‘사우스 바이 사우스웨스트(SXSW) 2018’에 참가했다.

한인국 삼성전자 창의개발센터 상무는 “앞으로도 우수 아이디어의 스타트업 창업을 지속해서 지원해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전숙희 기자 kk123@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