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7:25 (수)
'벌써 메리 크리스마스'…신세계百, 한달 먼저 크리스마스 마케팅 돌입
상태바
'벌써 메리 크리스마스'…신세계百, 한달 먼저 크리스마스 마케팅 돌입
  • 양정혜 기자
  • 승인 2019.11.20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점포 내·외부 곳곳 크리스마스 캐릭터 '푸빌라' 연출
50년 전통 본점외관 조명 점등도 시작
신세계 본점 크리스마스 조명
신세계 본점 크리스마스 조명

신세계백화점이 오는 22일부터 자체 캐릭터인 ‘푸빌라’를 앞세워 한 달 먼저 크리스마스 마케팅을 시작한다.

20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쓱데이, 블랙프라이데이 등 11월부터 본격화된 연말 소비심리를 잇기 위해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연말까지 전국 12개 점포 매장 곳곳에 ‘푸빌라’를 활용한 크리스마스 마케팅에 돌입한다. 

‘푸빌라’는 2017년 신세계백화점이 크리스마스 마케팅을 위해 기획부터 개발, 런칭까지 전과정을 직접 진행한 자체 캐릭터로, 신세계백화점은 본점 크리스마스 외관 장식과 함께 신세계를 대표하는 크리스마스 캐릭터인 푸빌라를 내세워 연말 백화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따뜻한 동화감성을 전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크리스마스 연출물에 처음으로 친환경을 접목해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지난해까지 주로 사용됐던 아크릴, 금속 재질의 소재를 대부분 없애고 종이재질로 대체해 환경보호에 동참하는 것이다.

또한 올해는 매년 선보인 대형 푸빌라 모형(2.6m)에 더해 고객의 눈높이에 맞춘 160㎝와 50㎝ 크기의 중·소형 푸빌라 모형도 새롭게 만들어 고객들이 백화점에 들어오는 순간 푸빌라가 직접 맞아주는 분위기를 연출할 예정이다.

신세계 푸빌라 캐릭터 매장연출
신세계 푸빌라 캐릭터 매장연출

주요 점포 1층의 대규모 연출공간에는 푸빌라와 함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나타낼 수 있는 조명을 함께 설치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푸빌라와 친구들 캐릭터가 들어간 쇼핑백과 포장지도 전점에서 올 연말까지 사용한다.

이와 함께 연말·연시 서울 명동의 명물로 꼽히는 50년 전통의 크리스마스 조명도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본점 본관 크리스마스 장식은 매년 연말 웅장함과 화려함을 담아 내국인은 물론 서울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들에게도 명소로 꼽힌다.

올해는 36만개에 달하는 LED조명을 이용해 본관 건물을 공연무대로 형상화하고 벽면에 창문 모양의 미디어파사드를 설치해 발레리나의 안무와 오케스트라단의 연주를 담은 약 3분가량의 영상을 보여준다.

각 영상에 맞춘 배경음악도 구성해 발레 공연때는 크리스마스 캐롤이 나와 명랑하면서도 우아한 발레리나의 몸짓을 돋보이게 하고 오케스트라단 연주시에는 에너지 넘치는 클래식 선율이 함께해 웅장한 분위기를 만든다.

김하리 신세계백화점 브랜드전략담당은 “연말을 맞아 백화점을 찾는 고객들에게 따뜻한 동화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캐릭터와 크리스마스 연출을 선보인다”며
“앞으로도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정혜 기자 didwjd8@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