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5 12:05 (금)
기아차, '아프리카 가나'에 보건센터 완공
상태바
기아차, '아프리카 가나'에 보건센터 완공
  • 김영은 기자
  • 승인 2019.11.09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는 자사의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11번째 거점센터가 아프리카 가나에서 완공됐다고 9일 밝혔다.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자사의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11번째 거점센터가 아프리카 가나에서 완공됐다고 9일 밝혔다.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자사의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의 11번째 거점센터가 아프리카 가나에서 완공됐다고 9일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 6일(현지시간) 아프리카 가나 판테아크와(Fanteakwa) 지역에서 김성수 주가나 한국대사관 대사, 코피 아가이쿤 가나 지역의회 의원, 노계환 기아차 CSR경영팀장, 디킨스 선데, 월드비전 가나 회장 등 관계자 및 현지주민 포함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나 그린 라이트 보건센터 완공식을 가졌다. 

2012년에 시작된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는 소외계층에게 물질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자립기반을 마련해 줌으로써 빈곤지역의 복지와 경제를 살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금까지 아프리카 및 아시아 9개국에 직업훈련센터, 보건센터, 중등학교 등 총 11개소의 거점센터가 건립됐다. 이 중 5년의 자립지원 훈련을 마친 5개소는 운영권이 지역단체로 이양돼 현지주민들이 직접 운영하고 있다.

가나 그린 라이트 보건센터가 건립된 판테아크와 지역은 가나에서 가장 낙후된 농촌지역 중 하나로 13만명의 인구가 거주한다. 

이에 기아차는 지속 가능한 자립형 보건센터를 목표로 가나 보건국과 지역주민, 월드비전과 함께 그린 라이트 보건센터를 설립했다.

구체적으로 가나 보건국은 의사, 간호사 등 보건센터의 운영인력을 지원하고 지역주민은 재정적 자립을 위한 수익사업을 운영한다. 기아차와 월드비전은 사업 모니터링과 함께 관련 기술을 지원할 계획이다. 

향후 가나 그린 라이트 보건센터는 지역주민들에게 ▲산모 보건서비스 ▲아동 진료 ▲영유아 성장 모니터링 ▲HIV·말라리아 진단 ▲백신접종 ▲응급치료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기아차의 봉고 트럭을 개조한 이동형 보건센터도 운영해 인접 지역의 주민들도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기아차는 향후 5년 내 판테아크와 지역주민 3만명이 의료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책임감을 갖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기아차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은 기자 kyy0819@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