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23:25 (수)
엔케이맥스, 건선 대상 멕시코 임상1상 종료 임박
상태바
엔케이맥스, 건선 대상 멕시코 임상1상 종료 임박
  • 황지연 기자
  • 승인 2019.11.0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케이맥스는 자가면역질환인 건선 대상의 멕시코 임상1상에서 마지막 임상 대상자에게 'SuperNK(슈퍼NK)' 투여를 완료했다고 6일 밝혔다.

멕시코 임상1상은 미국 자회사 엔케이맥스 아메리카(NKMAX America)를 통해 멕시코 앙헬레스 티후아나 병원(Hospital Angeles Tijuana)에서 총 9명의 건선 환자들을 대상으로 다니엘라 구티에레즈 박사 책임하에 진행됐다.

본 임상시험은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한 슈퍼NK 치료제의 안전성 확인이 주목적이며 부평가지표로 건선중증도점수(PASI 및 PGA)1) 측정을 통해 예비 유효성을 평가하게 된다.

임상시험에 사용된 슈퍼NK는 엔케이맥스의 고유한 기술력을 통해 환자의 말초혈액에서 NK세포를 고순도로 분리하고 고활성의 NK세포로 대량증식한 세포치료제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의 CMO 폴 송 박사는 "최근 건선치료를 위한 생물학제제의 블록버스터 약물들이 많이 상용화 됐고 이들은 TNF-α, IL-12/23 및 IL-17 억제제로 대다수가 면역체계를 억제하는 약물"이라며 "건선은 만성 피부질환이기에 이 약물들로 장기치료시 면역력 저하로 인해 다른 질환을 동반하기 쉽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건선 환자들은 특이적으로 낮은 NK세포 활성도 수치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들을 바탕으로 슈퍼NK의 건선 환자 치료 가능성에 집중했다"며 "실제로 본 임상에 참여한 환자들은 치료 후 피부 상태가 호전되는 경향을 보였고 환자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적관찰기간인 4주 후 임상시험은 종료되고 이후 데이터 분석을 통해 임상종료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라며 "임상1상에 대한 종합적인 결과는 내년 1분기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