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17:25 (수)
현대·기아차, 차세대 엔진 공개...연말 신차에 적용
상태바
현대·기아차, 차세대 엔진 공개...연말 신차에 적용
  • 김영은 기자
  • 승인 2019.10.2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2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 화성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는 22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 화성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 제공)

현대·기아자동차가 연말부터 연비와 친환경성을 대폭 향상한 신규 엔진 2종을 신차에 적용한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2일부터 이틀 동안 경기도 화성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지속 가능 모빌리티를 위한 파워트레인 기술의 혁신'이란 주제로 열린 이번 콘퍼런스는 현대·기아차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새롭게 선보이는 차세대 파워트레인을 소개하고 세계 각국 전문가들과 최신 파워트레인 관련 기술을 공유하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됐다. 

올해 행사에는 보쉬, 콘티넨탈, 델파이 테크놀로지스, 덴소, 마그나, 말레, 셰플러, 발레오 등 세계 유수의 파워트레인 관련 업체들과 국내외 학계, 유관 학회 및 연구소 등에서 13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가한다. 

콘퍼런스에선 최신 기술 전시뿐만 아니라 ▲엔진 ▲변속기 ▲배기 후처리 ▲친환경차·전동화 ▲소음 및 진동 ▲파워트레인 가상 개발 등 7개 분야에 걸친 총 57편의 주제 발표 세미나도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선 오는 하반기부터 현대·기아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인 ▲스마트스트림 G3.5 T-GDi ▲스마트스트림 D3.0 ▲스마트스트림 습식 8단 DCT 등 신규 파워트레인을 소개했다. 

신규 엔진은 이전 파워트레인과 비교해 ▲연비 및 연소 개선 ▲배기가스 저감 ▲엔진 마찰 저감 측면에서 향상된 성능을 갖췄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스트림 G3.5 T-GDi는 최고출력 380마력(ps), 최대토크 54kgf·m의 동력성능을 갖춘 엔진으로 ▲연소 시스템 개선 ▲신 연료 분사 시스템 적용 ▲신 냉각 시스템 기술 등을 갖췄다. 

또 수랭식 인터쿨러를 적용해 터보차저만의 고유한 응답성을 증대시킴과 동시에 다양한 환경 조건에서도 역동적인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성능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국내 최초의 직렬 6기통 디젤 엔진 스마트스트림 D3.0는 최고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kgf·m 의 동력성능을 갖춘 엔진으로 ▲32kg 엔진 경량화 ▲엔진 마찰 저감 신기술 ▲수랭식 인터쿨러 ▲복합 EGR 및 SCR 시스템 등 연비·배기의 최적화 기술이 적용됐다.

김영은 기자 kyy0819@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