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18 16:10 (월)

신종코로나 01/ 18 0시 기준

한국

신규 389

누적 72,729

완치 58,723

사망 1,264

[기자수첩]대출금리 상승 속 예금금리는 그대로
상태바
[기자수첩]대출금리 상승 속 예금금리는 그대로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12.04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금리는 오르는데 예금금리는 그대로 유지되는 이상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저금리 상황이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은행의 대출 금리가 오르는데 반해 예금 금리는 제로에 머무르고 있는 것이다.

신한·우리·국민·하나·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지난달 말 기준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금리는 연 0.7%로 수준으로 파악된다. 사실상 제로 금리에 가까운 셈이다.

1000만원을 은행에 예금했을 때 1년간 받을 수 있는 금액은 700원에 불과하다. 사실상 은행에 예금을 했을 때 받을 수 있는 혜택이 전혀 없다고 보면된다.

은행들이 올해 들어 예금 금리를 세 차례 낮춘 것도 이상하게 보인다. 은행들은 한은이 기준금리를 0.75% 낮춘 이후 3월과 5월 두차례에 걸쳐 예금 금리를 일제히 하향했다. 

이후 5개월 간 금리를 유지하다가 지난 10월 0.2%포인트 또 다시 낮췄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계속 동결하고 있는데도 예금 금리를 낮춘 것이다.

이 당시 은행권에서는 금융당국이 신용 대출 조이기를 시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고 수익을 방어하기 위해 예금 금리를 낮추는 정책을 펼쳤다. 동시에 대출 금리는 올렸다.

신한·우리·국민·하나·농협 등 5대 은행은 급격하게 늘어난 신용대출을 관리하기 위해 금리 인상을 본격화했고 최근에는 카카오뱅크까지 직장인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고신용자 대상 대출 금리를 종전 대비 각각 0.1%, 0.25% 포인트 인상했다.

이 같은 은행들이 정책에 대해 금융권 안팎에서는 예금 금리 인상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짧은 기간이나마 추가 이득을 취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대출 금리를 올린 후 기간을 두고 예금 금리를 천천히 올리면서 짧은 기간이나마 마진을 챙긴다는 것인데 이게 과연 서민들을 위한 정책인지 아니면 은행을 위한 정책인 지 모르겠다.

일각에서는 예금 금리와 대출 금리를 산출하는 방식이 달르다는 점을 고려할 때 직접 비교하는 건 무리라는 반박도 있다.

하지만 예금은 금리를 동결한 가운데 대출 금리를 올리는 것은 일반적인 상식에서 비춰볼 때 쉽게 납득가지 않는 정책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은행이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줄 때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