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5 06:05 (월)

신종코로나 01/ 22 0시 기준

한국

신규 346

누적 74,262

완치 61,415

사망 1,328

'재산 축소신고 의혹' 조수진 "작성 요령 몰랐다"
상태바
'재산 축소신고 의혹' 조수진 "작성 요령 몰랐다"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12.02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조수진(48) 의원이 21대 총선 당시 재산 축소 신고 혐의에 대해서 "제산보유현황서 작성 요령을 자세해 알지 못해서 벌어진 일”이라는 주장을 폈다.

2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문병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서 조 의원 측 변호사는 "허위 사실임을 알면서도 고의로 재산을 신고하거나 당선될 목적으로 재산을 축소 기재한 것은 아니다"고 이같이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파트 부분은 공시가격보다 3억8천400만원이나 높게 기재했으며 피고인의 수협 적금 5천만원도 중복 계산해 1억원으로 과다 기재했고, 기재할 필요가 없는 아들의 정기예탁금도 착오로 기재했다"며 "당선될 목적으로 축소 기재했다면 이런 행동을 할 리 없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지난해 12월 당시 재산 18억5천만원을 신고했지만 당선 이후 8개월만에 제출한 공직자 재산신고 때는 30여억원을 신고하면서 축소 의혹이 일었다. 검찰은 조 의원이 채권 5억원을 고의로 빠뜨리는 등 축소 사실을 알면서도 당에 제출했고 당선될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공표했다고 보고있다.

이날 출석한 조 의원은 "공직자 재산신고를 너무나 성실하게 한 것이 죄라면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