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23:50 (토)

신종코로나 12/ 04 0시 기준

한국

신규 629

누적 36,332

완치 28,611

사망 536

미혼남녀, 결혼에 부정적인 생각 들 때 1위는?
상태바
미혼남녀, 결혼에 부정적인 생각 들 때 1위는?
  • 황지연 기자
  • 승인 2020.11.23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에나래
ⓒ비에나래

결혼 회원 중에는 '평소 비혼주의자가 아니지만 가끔씩 결혼에 회의적인 생각을 갖게 된다'고 한다. 미혼들은 성별로 어떤 경우 결혼할 생각이 사라질까?

평소 결혼에 긍정적이지만 남성은 '여성의 불합리한 배우자 조건을 듣고', 여성은 '결혼의 역기능을 보면서' 각각 결혼에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비에나래는 온리-유와 공동으로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478명(남녀 각 2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결과를 23일 밝혔다.

"미혼들은 성별로 어떤 경우 결혼할 생각이 사라질까?"라는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34.7%가 '여성의 불합리한 배우자 조건'으로 답했고, 여성은 '결혼의 역기능이 많아서'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경제적 부담'(27.2%) - '여성의 이기주의적 태도'(19.7%) - '결혼시장의 작동원리 상 문제'(11.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남성의 이기주의적 태도'로 답한 비중이 28.0%로 두 번째로 높았고, '결혼시장의 작동원리상 문제'(20.1%)와 '남성의 불합리한 배우자 조건'(13.4%) 등의 대답이 뒤따랐다.

'본인은 결혼의 궁극적인 목적이 무엇이라고 생각합니까?'에 대해서는 남성의 38.1%, 여성의 41.0%가 '(남녀간의) 시너지효과의 창출'로 답해 첫손에 꼽혔다.

그 다음으로는 남성의 경우 '정서적 안정'(26.8%)과 '역경 공동 극복'(18.0%), '자녀'(1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26.4%가 지지한 '경제적 보완'이 두 번째로 높았다. 그 외 '정서적 안정'(17.2%)과 '역경 공동 극복'(11.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경 온리-유 총괄실장은 "과거에는 남성의 경우 정서적 안정, 여성은 경제적 보완 등으로 특정 사항을 결혼의 주요 목적으로 삼았다"며 "생활수준이 높아지면서 결혼을 통해 특정 사항보다는 인생 전체를 좀 더 향상시키고자 하는 바람이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황지연 기자 hjy0802@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