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00:45 (목)

신종코로나 12/ 02 0시 기준

한국

신규 511

누적 35,163

완치 28,065

사망 526

국내 신규확진자 363명…지역발생 320명·해외유입 43명
상태바
국내 신규확진자 363명…지역발생 320명·해외유입 43명
  • 장상오 기자
  • 승인 2020.11.20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어제 하루 363명이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규 확진자 수는 사흘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면서 사실상 3차 유행이 시작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지난 19일 0시부터 20일 0시 사이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63명이 늘어 총 3만1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확진자 363명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320명, 해외유입 사례가 43명으로 나타났다. 일상생활 곳곳을 고리로 전국적으로 확산세가 퍼져나가면서 지역감염자 수도 300명을 넘어섰다.

지역발생 320명은 서울 127명, 인천 29명, 경기 62명 등 수도권에서만 218명이다. 나머지는 강원 24명, 충북 2명, 충남 15명, 광주 4명, 전북 13명, 전남 14명, 대구 1명, 경북 7명, 경남 18명, 부산 2명, 제주 2명 등이다.

지역별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학생모임 관련 누적 18명, 송파구 여행모임 관련 18명, 수도권 운동 모임 관련 10명, 중랑구 체육시설 관련 9명, 서대문구 요양원 관련 15명, 경기 김포시 노래방 관련 10명, 파주시 홍보물 제작업체 관련 9명, 경남 하동군 중학교 관련 21명, 전남 순천시 마을 10명, 경북 청송군 가족모임 관련 29명, 광주 전남대병원 관련 44명 등 전국 곳곳에서 신규 및 기존 집단감염에 의한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해외유입 사례 43명 중 23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시 검역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는 서울 5명, 인천 1명, 경기 11명, 경북 3명 등이 입국 후 지역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감염 판정을 받았다.

이날 해외유입 사례 유입국가는 러시아 17명, 미국 10명, 과테말라 3명, 인도네시아 2명, 브라질 2명 순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방글라데시,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폴란드, 독일, 터키, 스페인, 파나마, 우간다에서 각 1명이 입국한 것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국적은 내국인이 12명, 외국인이 31명이다. 사망자는 3명이 추가되면서 누적 501명으로 늘었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7%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된 사람은 165명으로 누적 2만6천263명으로 집계됐다. 현재 격리 중인 환자는 3천253명이다.

장상오 기자 ficsiwoos@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