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00:20 (목)

신종코로나 12/ 02 0시 기준

한국

신규 511

누적 35,163

완치 28,065

사망 526

직장인 10명 중 7명, 코로나로 바뀐 직장 생활 ‘긍정적’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7명, 코로나로 바뀐 직장 생활 ‘긍정적’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11.20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인한 직장 생활 변화’에 대해 조사결과 (자료=사람인)
‘코로나로 인한 직장 생활 변화’에 대해 조사결과 (자료=사람인)

 

코로나19로 회식 자제나 재택 근무 등 직장 생활에도 큰 변화가 일고 있는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러한 변화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92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직장 생활 변화’를 조사한 결과, 66.5%가 ‘긍정적’이라고 밝혀 ‘부정적’(33.5%)이라는 답변보다 두 배 더 많았다.

변화된 부분 중 가장 긍정적인 것은 ‘회식 자제’(30.7%)가 1위였다. 다음으로 ‘사내 행사 축소/취소’(20.8%), ‘재택근무 등 원격근무 실시’(16.6%), ‘비대면 보고/회의 활성화’(11.5%), ‘출장/미팅 최소화’(9.6%),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 확대’(7.8%) 등을 꼽았다.

이러한 변화가 긍정적인 이유는 ‘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어서’(54.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감정 소모와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어서’(45.6%), ‘신체적 건강 관리에 도움이 돼서’(22.5%), ‘업무 성과와 효율성이 향상돼서’(22%), ‘심한 사내 정치 등 악습이 없어져서’(12.8%), ‘조직에 혁신을 일으키는데 도움이 돼서’(8.2%) 등의 순이었다.

변화된 문화로 인한 업무 효율에 대해서는 전체 직장인의 36.3%가 이전보다 더 ‘좋아졌다’고 답변해, ‘나빠졌다’는 응답(24.4%)보다 11.9%p 많았다. 39.3%는 ‘차이가 없다’고 응답했다.

다만,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기존보다 더 ‘좋아졌다’는 응답은 대기업(48.2%)이 중견기업(37.4%)이나 중소기업(33.5%) 재직자보다 많았다. 이는 상대적으로 대기업에 원격/재택 근무 등 변화된 업무 환경에 대응 가능한 인프라가 더 잘 갖춰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변화된 문화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이어질 것인가'라는 질문에 55.4%가 ‘유지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그 이유로는 ‘새로운 문화/트렌드로 자리잡고 있어서’(46.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원들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어서’(32%), ‘업무 성과, 효율성 향상이 있어서’(21.1%), ‘내부적으로 일하는 방식에 변화가 필요한 타이밍이어서’(20%), ‘변화를 유지하려는 경영진의 의지가 있어서’(13.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유지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들(859명)은 그 이유로 ‘경영진이 달가워하지 않아서’(39.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밖에 ‘업무 성과와 효율성이 낮아져서’(25.5%), ‘업직종 특성상 유지에 한계가 커서’(24%), ‘직원들의 반발, 불편함이 있어서’(16.1%), ‘기존에 없던 다른 부작용들이 생기고 있어서’(14.6%), ‘장기간 검증되지 않은 방법이어서’(13.9%) 등이 있었다.

양정혜 기자 yjh0214@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