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5 23:30 (토)

신종코로나 12/ 04 0시 기준

한국

신규 629

누적 36,332

완치 28,611

사망 536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
상태바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채택
  • 김영은 기자
  • 승인 2020.11.19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엔
ⓒ유엔

유엔 산하 인권담당위원회가 북한의 인권침해를 비판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정치군사적 대결의 산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8일(현지시각) 외신에 따르면 인권을 담당하는 유엔 산하 제3위원회는 이날 표결없이 '전원동의' 방식으로 북한의 인권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가 새롭게 포함됐고 나머지는 기존 내용과 대부분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의안은 "코로나19 사태가 북한의 인권 상황에 미칠 악영향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국제 인도주의 단체들의 활동을 허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결의안은 고문과 성폭력, 정치범 강제수용소 등의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에 회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책임있는 자들을 추가 제재해야 한다"고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 권고했다. 국제형사재판소 회부와 책임자 처벌 촉구는 2014년부터 결의안에 포함된 내용이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이번 결의안을 단호하게 반대한다"며 "진정한 인권 보호와는 무관한 반북 정치 군사적 대결의 산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북한인권결의안 작성은 매년 유럽연합이 주도해오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동제안국에 이름을 올리지는 않고 '전원동의'에만 동참했다.

김영은 기자 kyy0819@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