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05:30 (목)

신종코로나 10/ 28 0시 기준

한국

신규 103

누적 26,146

완치 24,073

사망 461

네이버, 초기 창업자 8만명에게 3년간 마케팅비용 200억 지원
상태바
네이버, 초기 창업자 8만명에게 3년간 마케팅비용 200억 지원
  • 전숙희 기자
  • 승인 2020.10.19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포인트, 사업 성장단계별 마케팅 비용 지원해 성장 촉진
3년간 8만명에게 200억 지원... 창업 생태계 확대에 힘쓸 것
ⓒ네이버
ⓒ네이버

SME와 창작자를 지원하는 '프로젝트 꽃'의 일환으로 시작한 '성장포인트' 프로그램이 초기 창업자들의 성장 촉진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는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한 '성장포인트' 프로그램을 통해 현재까지 약 8만명의 판매자들이 1회 이상 성장포인트를 지급받았으며 초기 창업자들을 위해 지난 3년간 약 200억원 규모의 성장포인트를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성장포인트 프로그램은 스마트스토어를 열었지만 마케팅 방법을 잘 모르거나, 투자 비용이 부담스러운 초보 창업가를 위해 한 달 정도의 마케팅을 시험해볼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하는 마케팅 지원 프로그램이다.

지원 대상은 스마트스토어를 개설한지 1년 미만인 판매자들로 3개월 평균 거래액 구간에 맞춰 각각 15만포인트(200만원 이상-800만원 미만), 30만 포인트(8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 100만 포인트(4000만원 이상-8000만원 미만)를 지급한다.

판매자들은 성장포인트로 구매고객에게 적립포인트를 지급하거나 검색광고 집행비용으로 쓸 수 있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창업에 도전하는 초보 사장님들이 증가함에 따라 이같은 성장 지원 프로그램의 문을 두드린 SME도 늘고 있다.

지난 1~9월 성장포인트를 지급받은 판매자 수는 전년 동기에 비해 32% 증가했고, 특히 그 중 월 평균 거래액 200만원 이상 800만원 미만 구간에 해당되는 SME의 비중은 70%에 달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창업 초기에 부담없이 마케팅을 집행해볼 수 있기 때문에 스마트스토어를 갓 오픈한 SME들의 성장포인트 수요가 매우 높다며 최근에는 성장포인트를 검색광고 집행에 많이 활용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실제로 검색광고 집행에 사용된 성장포인트 비중은 매년 확대되어 올해 1~9월 기준 6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색광고는 적은 금액으로도 효과적으로 광고를 할 수 있어 소상공인에게 친화적인 마케팅 수단이다. 네이버는 파트너스퀘어를 통해 관련 교육도 함께 제공하며 SME의 마케팅 활용을 지원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언택트 장기화와 경기불황 등 어려운 시기에 온라인 창업으로 활로를 찾고자 하는 SME가 많아지면서 성장 단계에 맞춘 눈높이 지원이 더욱 필요한 때"라며 "SME들이 사업 성장의 기회를 포착해 창업 성공률을 높이고, 전체 온라인 창업 생태계가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숙희 기자 kk123@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