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1-30 17:35 (월)

신종코로나 11/ 30 0시 기준

한국

신규 438

누적 34,201

완치 27,653

사망 526

삼성전자, 맞춤형 소형 냉장고 ‘비스포크 큐브’ 선봬
상태바
삼성전자, 맞춤형 소형 냉장고 ‘비스포크 큐브’ 선봬
  • 양정혜 기자
  • 승인 2020.10.08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 5층에 위치한 라이프스타일 쇼룸 #ProjectPRISM에서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와인, 맥주, 화장품 등을 전문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맞춤형 소형 냉장고 ‘삼성 비스포크 큐브’ 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 5층에 위치한 라이프스타일 쇼룸 #ProjectPRISM에서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와인, 맥주, 화장품 등을 전문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맞춤형 소형 냉장고 ‘삼성 비스포크 큐브’ 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소비자의 취향에 따라 와인, 맥주, 화장품 등을 전문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맞춤형 소형 냉장고 ‘삼성 비스포크 큐브(BESPOKE Cube)’를 이달 말 출시한다.

삼성전자는 이 제품의 공식 출시에 앞서 국내 최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를 통해 15~22일 펀딩을 진행한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콘셉트를 출시 방식에도 적용해 소비자와 함께 제품을 만들어 간다는 취지로 이 제품을 와디즈에 먼저 선보이기로 했다.

삼성 비스포크 큐브는 5~18도까지 보관 품목에 최적화된 온도 설정이 가능할 뿐 아니라 소비자들이 자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내부 수납 구성을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와인 앤 비어의 경우에는 상단에는 병을 수납하기에 용이한 슬라이딩 선반, 하단에는 선호하는 와인을 더 잘 보이게 기울여 진열할 수 있는 ‘와인 프레젠터’ 섹션 등이 적용됐다.

뷰티 앤 헬스 역시 매일 사용하는 화장품이나 건강식품을 손쉽게 꺼낼 수 있는 슬라이딩 서랍을 앞쪽에 배치하는 한편, ‘듀얼 케이스’를 마련해 팩이나 소형 화장품을 별도로 보관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 비스포크 큐브에는 컴프레서 대신 반도체를 이용해 냉각하는 ‘펠티어(Peltier)’ 소자 기술을 적용해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하고 컴팩트한 외관을 구현했다.

진동과 소음 걱정 없이 거실이나 침실에 두고 사용하기에 좋으며, 작은 사이즈의 냉각 모듈을 통해 구현한 컴팩트한 외관으로 설치 공간 제약도 적다.

삼성 비스포크 큐브 제품 (사진=삼성전자)
삼성 비스포크 큐브 제품 (사진=삼성전자)

또한, 이 제품은 공기청정기 ‘무풍 큐브’의 모듈형 디자인 컨셉을 채용해 2개의 제품을 상황에 따라 분리하거나 결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와인 애호가라면 와인 앤 비어 2개를 결합해 더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뷰티 앤 헬스와 와인 앤 비어를 결합해 침실에 두면 냉장고까지 갈 필요 없이 화장품이나 음료를 신선한 상태로 즐길 수 있다.

무엇보다 삼성전자 비스포크 큐브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사용하면 더욱 편리하다.

▲와인이나 맥주, 화장품의 종류에 따른 적정 온도 제안 ▲원격으로 제품을 모니터링하거나 온도를 제어 ▲문이 열려 있거나 비정상적인 온도 변화가 감지될 경우 알람을 주는 기능 등이 제공된다.

또한, ▲현재 보관 중인 와인 리스트를 확인하는 ‘인 셀러(In Cellar)’ ▲와인의 세부 정보를 기록하고 이력을 관리하는 ‘히스토리(History)’기능 등 와인 보관에 특화된 서비스도 지원한다.

삼성 비스포크 큐브의 출고가는 수납 솔루션에 따라 59만9000원~64만9000원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삼성전자는 ‘이제는 가전을 나답게’라는 통합 슬로건을 기반으로 개인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할 수 있는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여 왔다”며 “비스포크 큐브는 삼성만의 전문 기술과 디자인 역량이 더해져 새로운 시장을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정혜 기자 yjh0214@channelin.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데이 헤드라인